사면초가

moonchold.egloos.com


포토로그


<스포> Key 신작 서머 포켓(summer pockets) 클리어 감상 Game

     
부끄럽지만 버추얼 유튜버가 체험판을 하는것을 보고 확 끌려서 시작했습니다.. ㅋㅋ
그래서 발매일에 바로 시작한건 아니라 조금 늦었네요

18금도 아니고 전투마저 없는 갸루게는 정말 오랜만에 했네요. 아마 psp판 아마가미 이후 처음인것 같은데..

    
------이후론 완벽하게 스포일러로 이루어진 글입니다.------













 

1. 개인적으로 제일 마음에 들었던 루트는 카모메 루트입니다. 제일 먼저 클리어한 루트여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스토리 상으로 제일 반전이 훌륭해서 상당히 허를 찔렸기에 감탄했습니다. 그 소설 등장인물중에 타카 군이 있는건 정말 훌륭한 페이크였어요 ㅋㅋ

2. 제일 울음이 제대로 터진 장면은 의외로 츠무기 루트의 한 장면이었습니다. 여름이 끝나고 육지로 돌아가는 배에서 이름모를 어린 아이가 츠무기의 노래를 흥얼거리는 장면에서 갑자기 감정이 북받쳤네요.. 아아 츠무기는 사라졌지만 이런 이름 모를 아이에게서도 그녀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 솔직히 3주차 시점부턴 루트 메인 캐릭터보다 우미 성격이 바뀐쪽이 더 신경쓰여서 되게 마음이 급해졌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마침 츠무기 루트를 세번째로 클리어하고 있었는데 정말 길게 느껴졌습니다. 유일하게 음성대사를 끝까지 듣지 않고 글 다 읽으면 넘기면서 했네요.

4. 제일 성적인 매력을 느낀건 아오였습니다. 뭐.. 이건 어쩔수 없네요 ㅋㅋ

5. 시즈쿠 애프터 만들어주세요 선생님... 둘만 남은 시즈쿠와 하이리가 연애하는게 보고싶어요

6. 매 루트마다 계속 오프닝을 새로 보면서 했는데, 덕분에 ALKA 루트에서 셋이 사진찍는 이벤트가 나오는 순간, 바로 오프닝에 살짝 지나가던 하이리와 시로하가 둘이 찍은 사진이 기억났고.. 절망했습니다 ㅠㅠ

7.그래서 소설 끝에 하이리가 덧붙인 부분 왜 안알려주고 끝나는거죠!!! '아 분명 그부분 내용을 빡 띄워주면서 감동 폭탄을 때리겠지' 하고 기대하고 있었는데!!! ㅋㅋ 맥거핀인가요. 그부분의 내용은 플레이어가 직접 채워 넣으라는 거죠? 네 알겠습니다 젠장 ㅋㅋ

*그리고 시라이시 미노루 목소리 진짜 오랜만에 들었는데 할아버지 연기 잘하더군요. 의외로 분량도 많았고 ㅋㅋ



상당히 재밌게 플레이했고 덕분에 이런 류 게임을 하고싶어 하는 욕구가 간만에 되돌아왔습니다. 체험판을 플레이해준 그 버추얼 유투버에게 감사해야 겠네요 ㅋㅋ 서머 포켓도 애니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최고미녀 : 젊은 쿄코씨








시로하 바부미 쩔어 ㅠㅠㅠㅠㅠㅠㅠㅠ



워크래프트를 혹평한 모든 평론가에게 고한다 눈이 즐거운 것들

당신들이 아무리 혹평해도 수많은 관객들이 매년 바보같은 로맨스 영화를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는 것처럼,
우리는 매년 이 바보같이 가슴 뜨거운 영화 시리즈의 개봉일을 손꼽아 기다릴 것이다.

영화의 타이틀도 나오기 전, 프롤로그 시점에서 나는 이미 이 영화의 모든것을 사랑하게 되었다.

러브라이브 극장판 감상

어제 보고 왔는데 이제 쓰네요.

이런저런 불만을 말하는 분도 많이 계시니까 전 그런 쪽으로는 암말 안하려고요-

이미 다른분들이 알고 계신건 말할 필요가 별로 없고,

다른분들이 알아채지 못하신 단점이라면 전 그냥 혼자만 아는 채로 넘어가고 싶은 팬심이라서요.

그러니까 까는걸 보고싶으셨던 분은 돌아가셔도 괜찮습니다. 



으아 일단 와 너무 예쁘고 감동적이었습니다. 1기부터 시작했던 러브라이브-뮤즈- 의 애니메이션 파트의 이야기를 완결짓는 애니로 아주 훌륭했습니다 ㅠㅠ

흔히 말하는 "인도 영화" 스타일의 삽입곡 전개를 1학년이 제일 먼저 끊은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왠지 린이 그렇게 뛰어나가면서 시작하는건 쌩뚱맞은 느낌이 적다고 할까요..

                                                           하 우리딸 너무 귀여웠던...

일부러 사전 정보를 적극 차단해온 저는 "헉 설마 린 솔로곡이라고!?" 하고 처음에 놀랐지만 너무너무 사이좋은 1학년 친구들인 마키와 하나요도 린의 활기찬 페이스에 따라와 주더라구요. 헤헤.. 그 마키쨩이 촐싹대는거 귀여웠어요. 네 역시 시대는 린마키죠.
린마키 얘기가 나와서 말이지만 극 전체에 얇게 발라져있는 린마키향 좋았습니다. 미국에서 밥먹을때 항상 옆자리라든가, 비행기에서의 동침이라든가..

그리고 되게 호노카의 이모같은 아가씨가 나왔죠. 누굴까요 이거 결국 끝까지 안가르쳐 주던데.. 뭐 저와 같이본 제 친구는 '미래의 호노카' 인게 아닐까 하고 결론지었습니다. ㅋㅋ 그렇다면 극 내에서 정체를 알려주지 않은것도 납득이 갑니다. 그걸 밝히는건 좀 폼이 안나잖아요?

                                                 빵도 잘먹는 복스런 꽃순이


카요찡 흑흑거릴때 전 이미 예감했습니다. 아, 쌀밥 이야기가 오는구나 하고. 역시나더군요 ㅋㅋㅋ 밥없다고 징징댄건 징징댄거고 빵도 잘먹는 카요찡 귀여웠습니다.

그리고 소노다 우미 이국 여행의 불안감 때문에 어린시절의 모습으로 퇴행하는것도 귀여웠습니다. 잊기 쉽지만 얘가 원래 이런 애죠. 겨우 고2이고 기본 성격도 울보인데 워낙 평소에 사고뭉치 호노카랑 있다보니 엄한 포지션이 정착되어버렸던게 아닌가 싶네요. "내가 정신차려야 돼" 라고 평소 얼마나 자신을 채찍질 해 왔을까요 흑흑.. 착해라. 하지만 일단 자기 자신이 안정되지 못하니 포지션이고 뭐고 원래 성격이 나와버렸네요. 귀여웠어요. 아 그리고 우미쨩 말이 나와서 말인데 은근 관객의 웃음 포인트가 우미쨩에 많이 배분되어 있더군요. 공항에서의 사람 잘못보셨어요도 웃겼고요 ㅋㅋ 웃기다와 귀엽다는 동의어죠. 적어도 저같은 남덕에겐 특히요.

                                                니코 너가 마이페이스 천방지축 두명 사이에서 고생이 많다

아 3학년 어찌나 오순도순 사이좋아 보이던지 .. 아 윽 3학년만 생각하면 눈물이 자꾸 나오려 하네요. 이번 극장판은 3학년의 매력이 폭발한것 같아요 이 쓸쓸한 느낌이 진짜 윽윽. 저랑 함께 갔던 친구는 에리의 매력이 폭발했다고 말하더군요. 뭐 이친구는 최근 난죠가 진행하는 라디오를 세개나 듣고 있다고 하니까 글쎄 내부적 요소인지 외부적 요소인지는ㅋㅋㅋ 아 그치만 에리가 딱 1기에리와 2기에리와는 또 다른 좋은 선을 유지했다고 생각합니다 ㅋㅋ 솔직하고 귀여워졌지만 어쩐지 마지막이라는 쓸쓸함이 배어있는 우수에 찬 눈빛이랄까.. 비슷한 단어로는 미망인 모에라는 장르가 있죠. 음 어흠..

뭐 그 뒤로 고민을 거듭하고 아라이즈도 등장하고 뭐.. 에레나사마는 구동 어플리케이션도 조금 업글된듯 하셨고 안쥬는 역시 레즈가 틀림없고 등등..

아 맞다 지방 아이돌 포섭 에피소드 좋았어요 어째 릴화조만 기존 구성이고 나머지 두조는 희한한 구성이었죠. 크 자유의 여신상 린쨩 귀여웠어요. 이 아이는 어떻게 이렇게 시도때도 없이 귀여운지..
이번 극장판은 나란히 서있을때나 소수로 개별행동 할때 등등에서 고정된 조합에 얽매이지 않고 항상 다른 조합인것도 저에겐 굉장히 만족스러운 요소 중 하나였네요. 

하 그리고 사실 이게 요점인데

보쿠히카 진짜. 아 으아아 으으아아아

애들 단독샷이 어찌나 예쁜지 아아아아아 트위터에도 말했지만 단독샷을 보기 위해서만으로도 극장에 다시 갈 의사가 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의상도 너무 예쁘고 ㅠㅠㅠㅠㅠㅠㅠ 가사도 작정하고 사람 울리러 오고 ㅠㅠㅠㅠㅠ
벗어놓은 의상 완전 치트 아닌가요 아 으아아아아 진짜 저 어쩔줄 모른 채로 멍하니 옷의 주름만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아 진짜 ㅠㅠㅠㅠㅠ
                     제일 선명하게 기억이 남는 마키쨩... 근데 배경 꽃은 전혀 기억이 안나네요 꽃이긴 꽃이었는데

아 여기 진짜 애들 표정도 어쩜 그렇게.. 으 계획은 2회차로 보러가는건데 기다리기가 힘듭니다. 오늘 베테랑 보러 같은 영화관 또 갔었는데 진짜로 솔직히 '아 베테랑 때려치우고 럽라나 다시 볼까' 하고 생각이 드는걸 꾹 참았습니다.


.
.
.
.
.
러브라이브가 가지는 여타 아이돌물과의 차별점은 물론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요소는 바로
"부활동" 이라고 규정짓고 있다는 점이에요. 얘네는 궁극적인 목표가 돈을 버는것도 아니고 명성을 얻는것도 아닙니다. 충동적으로 시작한 활동이었고, 지금 이 멤버들과의 한정된 시간을 너무나도 소중히 생각하는 아이들이죠. 이들과 함께 해왔기에 의미가 있던 것이었고, 그렇기에 3학년의 졸업과 함께 끝을 선택했었죠. 끝이 있기에 더욱더 빛났던 찰나의 반짝임.. 9명은 그 반짝이는 하나의 빛이었습니다. 이 아름다움을 이렇게 영화관에서 만날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 "애니메이션" 이 끝난겁니다. 이부분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뮤즈는 아직도 애니메이션이 있었던 시기보다 없었던 시기가 더 길지 않나요? ~~~~~~~~



1 2 3 4 5 6 7 8 9 10 다음